2019 아시안컵 카타르전 잡설 스포쓰 관련

자꾸 풀백탓 하는데 비단 풀백만의 문제가 아닌것이 아무리 아시아가 축구허접들 모인 대륙이라도 아시아권 메이저 대회에서 풀백 혼자 윙사이드에서 뭘 보여줄 레벨이면 최소한 빅리그 유로파나 챔스 바라보는 레벨의 팀에서 뛰지 아시아에서 안뛴다. 

결국 문제는 포워드들이 박스 안으로 좁혀들어가는 동시에 풀백이 윙포지션으로 들어가며 넓혀들어가는 플레이를 할 때 그 사이에서 바운스 보드 역할을 해줘야 할 선수들이 그 공간을 찾아 들어가는 플레이가 제대로 되지 않은게 일차적인 문제고 그 다음은 넓힐 때 그 쪽으로 유효한 패스가 들어가지 않으며 크로스 타이밍이 꼬였다는게 이차적인 문제다.

어제 한국의 중앙미드필더들이 보여준 움직임과 관계가 있을수도 없을수도 


바레인전까지는 그래도 사이드로 넓혔을때 사이드로 내주고 다시 박스 안으로 주는 패턴 플레이가 돌아갔는데 카타르전은 뭐 그런거 없었던게 패인이라면 패인.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건 단순히 특정 포지션의 선수탓을 할게 못된다. 공격이든 수비든 누군가 이렇게 움직이면 다른 이들이 거기 맞춰 움직이며 팀 전체가 만드는 건데 말이지.



한국 축구가 답답한 이유와 관계가 있을수도 없을수도

퍼스트 터치로 한번 치고 달린 후에 루니의 속도를 죽이지 않는 패스도 패스인데 역습상황에서 공이 없더라도 저렇게 끝까지 들어가줘야 패스 선택지가 많아져서 상대 수비가 그거 신경쓰느라 수비가 안되는데 어제 한국은 저런 플레이를 찾아볼 수가 없었다. 

황의조가 역습상황에서 두,세명 앞에두고 슛포지션을 가져갈 때 그 아래쪽 공간으로 쇄도해들어가는 선수가 한명도 없었던 장면을 보는 순간 이 장면이 생각났는데 누군가 공을 잡았을때 두명 세명, 많게는 네다섯명이 동시다발적으로 움직이며 상대 수비의 주의를 분산시켜서 틈을 만들어야 그 다음에 뭐라도 노려볼거 아닌가. 그런데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그런 장면은 글쎄...?

바레인전이 깔끔하진 않았지만 어쨌든 풀백이 와이드하게 넓힌 다음 중앙으로 다시 좁히는 패턴 플레이를 계속해서 시도했고 유효타를 만들어낸 반면에 카타르전은 그런 패턴 플레이 자체가 실종됐다는 점에서 흠좀무한 경기였다. 뭐 때문인지는 진실은 저 너머에 있을테니 나로서는 알 방법이 없다만 대회 전에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선수 데려가고 대회 중에 부상 당한 선수도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대표팀의 선수관리에 뭔가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하고 짐작할 따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