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영상물(영화,TV)

이미 넷플릭스까지 풀린 마당에 볼 사람은 다봤을테니 

스포일러고 뭐고 그냥 씁니다.



'검은 사제들'(이하 검사)로 성공을 거둔 장재현 감독의 다음 작품이었는데 검은 사제들과 달리 흥행면에서 좀 아쉬웠던 영화였다. 공포영화 자체가 적은 예산덕에 상대적으로 대박이 터지는 거지 그 장르를 소비하는 대중적인 파이가 크지 않고 그 중에서도 오컬트라는 장르는 더욱 마이너 하다보니 어쩔 수 없는 노릇일거다.

본인은 어느정도 사전 정보를 갖고 봤으니 괜찮았지만 개봉 당시 별다른 사전 정보 없이 검사의 장재현 감독 차기작이란 소리 정도만 듣고 영화를 보러 간 관객들은 좀 당혹스러웠을것 같다. '엑소시스트'를 생각하고 갔는데 막상 극장에서 마주친게 '그것이 알고싶다'였다면 적절할까.  

"있잖아, 사람은 말이야...상상력이 있어서 비겁해지는 거래, 그러니까..상상을 하지 말아봐..존나 용감해질 수 있어" 라는 올드보이 속 박철웅의 대사처럼 공포는 공포의 실체를 직접 대했을때보다 그게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상상력을 자극받을때 커지기 마련이다. 이런 점에서 나는 좋은 공포영화의 핵심은 '모호함'에 있다고 보는데 이 측면에서 사바하는 중반부까지 개개의 사건들을 하나의 큰 줄기로 잘 뭉쳐가는 와중에 그 모호함을 상당히 잘 유지한 편이다. 

금화와 '그것'을 낳다가 산고로 어머니가 죽고 이후 아버지가 자살하는 등 그것의 탄생으로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은 어떤 초자연적 존재의 힘이 아니더라도 일어날 법한 일이다. 김제석의 경우도 사실은 자신의 실체를 정말 잘 포장해온 사기꾼일 수도 있는 것 아닌가. 그러나 이것을 맞닥뜨리는 인간은 논리적인 인과관계보다 신을 찾고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점에서 사바하는 오멘을 레퍼런스로 삼지 않았나 싶은 느낌)

사바하는 이런 부분에서 발생하는 모호함을 중반부까지 잘 유지하나 후반부는 이런 잘 짜여진 구성이 덜그럭거리며 무너져내린다. 훌륭한 초중반부를 생각하면 여러모로 아쉬운 부분. 지금도 한국 공포영화의 베스트 중 하나로 꼽히는 알 포인트도 중반부 이후 귀신이 직접 튀어나오며 영화의 맥이 빠져버렸다는 점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는 고질병인가 싶다. 

후반부가 아쉽지만 그런 단점만으로 거르기엔 아까운 영화되겠다.